내가 컵라면으로 점심을 사무실에서 해결하는 진정한 이유는…..

바로 현지 직원들을 위해서임.

이번 스리랑카 출장을 위해 구입한 음식은 즉석떡국 4개와 즉석누룽지 5개이다. 점심때가 되면 뜨거운 물을 끓여 컵에 부은후에 내 책상으로 다시 가지고 와서 먹는다. 이런 내 모습을 본 현지직원들이 궁금해 하면서 물어 본다. ‘호주 본사에서 온 디렉터들은 이렇지 않고 다 밖에서 사먹는데 왜 브랜든은 이렇게 꼭 인스턴트 음식으로 점심을 해결하나요?’라는 질문에 나는 항상 ‘현지 음식이 나에게 맞지 않아 먹으면 배탈이 나기 때문’이라고 답한다. 고개를 끄덕이며 자리로 돌아가는 직원들을 보면서 난 이렇게 혼잣말을 한다 – ‘바로 너희들 때문이다’라고.

내가 스리랑카에 출장을 와서 일주일 머물면 숙박비가 호주화로 1,300달러 정도 된다. 현지직원들의 평균월급이 호주화로 800달러가 못된다. 즉 그들의 두달치 월급이 내 숙박비와 맞먹는 것이다. 스리랑카에선 중산층이 아니면 평생토록 좋은 호텔에서 하룻밤을 지내는 것이 어렵다고 한다. 이렇게 힘들지만 열심히 사는 직원들 앞에서 본사에서 파견 나온 다른 디렉터들 같이 점심때 마다 고가의 레스토랑에 식사를 하고 호의호식을 하는 모습을 그들이 본다면 그들이 심정이 어떨지 이해가 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8년전부터 난 항상 컵라면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현지직원들에게 고급 레스토랑을 찾아 예약을 지시하지 않고, 그들 앞에서 어디서 무엇을 먹었는지에 대해 절대 자랑하지 않는다.

어떤 이들은 이런 나의 제스처가 자뻑용 노블리스 오블리제라고 생각 할지 모른다. 배고픔을 겪어본 사람이 남의 배고픔을 이해하는 법이다. 나도 한때 굶주려 본 적이 있고 사과와 비타민 그리고 물로 허기를 달랜적도 있다. 내가 현지직원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것은 잘못된 우월의식을 버리고 그들과 눈높이를 맞추며 그들을 동등한 인격체로 대하는 자세이다. 호주에선 아무런 문제 되지 않을 나의 행동이 현지인들에게는 상처가 되고 그들이 실족하게 만든다면 난 지도자의 덕목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다고 생각하니까…

Posted in 나의 경영관/인생관 | Leave a comment

8월 6일 취업 세미나에 참석 했을때…..

내 속 주머니엔 고용계약서가 담겨진 봉투가 하나 있었다. 이 고용 계약서 (letter of offer)에는 고용인의 이름과 주소 및 생년월일을 적는 공간은 비어 있으며 연봉 ‘$55K plus supeannuation’으로 적혀 있었다. 취업 세미나에서 참석한 학생들중에 졸업을 목전에 두었지만 아직 실무경험은 거의 없고 그래도 가능성이 보이는 학생에게 주려는 목적으로 가져 왔는데…. 아쉽게도 이 고용 계약서는 봉투에서 나와 빛을 한번 보지 못하고 휴지통에 버려지고 말았다.

직장인에게는 토요일은 황금 같은 날이다. 5일 동안 업무에 시달렸다가 모처럼 가족들과 모여 시간을 가지고 밀린 집안일을 하면서 휴식을 취하는 소중한 날이다. 그런데 이런 금쪽 같은 8월 6일에 호주금감원에서 근무하는 오준현 선임검사역이 취업 세미나에서 발표를 한다하여 응원도 해주고, 또 요즘 취업을 앞둔 졸업생들은 어떠한지 관찰도 할겸 참석에 흔쾌히 응했다. 대신 나의 참석 여부는 반드시 묵인 되어야 한다는 조건을 붙혔고 주중에 준비된 고용 계약서를 잘 접어서 봉투에 넣어 겉옷 주머니에 깊숙이 넣고 집을 나섰다.

집을 나서기전에 전신을 거울에 한번 비추어 봤다. 방금 샤워하고 정리하지 않은 부시시한 머리, 면도하지 않은 덥수록한 얼굴, 오래 되어 실밥이 터진 청바지, 10년을 넘게 신어서 색이 바래고 상처가 난 구두를 신고 집을 나섰다. 오늘의 컨셉은 나이를 많이 먹고 호주에 와서 얼마전 공부를 마치고 취업을 준비한 유학생이였다. 마치 사마의가 일부러 변장을 하여 방통 같은 컨셉으로 유비에게 나아가 관직을 구하는 느낌이라고나 할까나…

약속 시간에 맞추어서 UTS에 도착을 했다. 오선임이 발표를 마치고 인사를 나누면서 모교생 두명을 보았다. 같은 대학 출신이니 인사를 건넬 마음의 준비를 했는데 그중 한명이 나를 위아래로 흩어 보곤 자기 자리로 돌아갔다. 쉬는 시간에도 학생들의 동향을 잘 살펴 보았는데 대부분은 자기만의 공간에서 핸드폰만 보고 있다. 졸업생들이 숫기가 없는 것인지 아니면 외무지상주의적 사고를 가진것은 아닌지 의문이 갔고 문득 6년전 일이 생각이 났다.

8년전 UTS에서 취업 세미나에 참석을 같이 해달라는 중국인 친구가 있었다. IT 석사과정을 졸업한 학생들 50명이 모이는 취업 세미나였는데 ‘이들중에 옥석이 있을것이다’라는 기대감을 가지고 반바지와 운동화 그리고 티셔츠와 책가방을 매고 세미나에 참석을 했다. 세미나가 끝나고 주의를 둘러 보는데 어느 학생이 다가 왔다. 중국에서 뒤늦게 유학을 와서 아직 영어가 서툴지만 최대히 정중하게 인사를 하고 자신을 소개하려는 노력이 가상해서 그의 말에 귀를 귀울였다. ‘학생 같은 차림으로 세미나에 참석을 했지만 학생의 기운을 당신에게선 결코 느낄수 없었다’라고 말하며 ‘한시간에 1달러라도 좋으니 인턴으로 일하고 싶다’고 애기 했다. 우린 다양한 주제로 한시간 가량을 애기 했고 나는 그에게 정중하게 말했다 – ‘정말 미안합니다. 우리 회사에선 당신에게 인턴쉽을 제공 할수 없습니다. 하지만 정규직을 제공 할수는 있습니다’ 그리고 내 가방에서 고용계약서를 꺼냈고 그에게 보여 주었다. 그의 이름과 주소 및 생년월일을 적을수 있도록 비어 있었고 연봉은 $48,000 plus superannuation으로 되어 있었다. 현재 그는 연봉 $170,000를 받는 엑스텔의 최고 네트워크 엔지니어이다.

집으로 돌아와 고용계약서를 휴지통에 버리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만약 나의 정체성이 제대로 소개가 되었고, 또 내가 취업의 기회를 줄 목적이 있고 고용계약서를 지참하고 있다는 것을 참석자들이 알았다면, 그리고 내가 오래된 청바지와 구두를 신지 않고 제대로 양복을 입고 머리에 힘주고 참석을 했다면…. 취업을 준비하는 한국유학생들의 자세는 과연 어떠했을까?’ 이것에 대한 답을 찾고자 굳이 미래에 취업 세미나에 고용계약서를 지참하고 참석할 필요성은 없다는 것이 지금의 내 생각이다.

Posted in 나의 경영관/인생관 | Leave a comment

My opening speech at the 3rd annual concert of MIE

Good evening ladies and gentlemen, (boys and girls).

First and foremost, thank you very much for taking your valuable time to come to the concert tonight. My name is Brendon Cho and I am a friend of Hyung Suk, the cellist and I have been the principle sponsor of MIE for 3 years.

For those who have not been to our concert before, sitting in such close proximity in a confined space like this you may find uncomfortable. To ease off the tension, allow me to tell you about untold stories of Robert Schumann.

A Russian composer Peter Ilych Tchaikovsky and Robert Schumann had something in common. Both of them went a law school but Schumann dropped out and changed his profession to a composer and a music critique. There was a time when I seriously considered changing my career to become a composer. However I gave up on my dream because my mother said ‘It would be unwise to suddenly change your career, especially when you have a wife and 3 children, because it may result in unexpected outcome called – divorce’.

Schumann married the daughter of his piano teacher and her name is Clara. While Scumannn and Clara were deeply in love but Clara’s father did not approve the marriage. Schumann decisively elected to sue his future father-in-law by utilizing his legal knowledge, and married Clara successfully. If you have a daughter and one day she brings a law school drop out pianist to you, now you would have a very good reason to worry.

Schumann died at the age 45. He committed a suicide by throwing himself to a river at the age 43. He was rescued but was not able to overcome his mental illness and subsequently passed away 2 years later. Some may argue that the marriage with Clara did not work out well. However, that is untrue. Schumann composed more than 130 master pieces during 13 years of marriage. Undoubtedly Clara was the fountain and the true source of Schumann’s musical inspiration.

I have seen some of you laughing and smiling during my speech, and that is a good sign of relief. Now I shall conclude my speech by reminding you with putting your phone on airplane mode. Because these two young talented and exceptionally gifted musicians are about to take you the world of Robert Schumman – where is inexpressively beautiful and inexhaustibly sublime.

Please give them another round of warm welcome and enjoy the concert. Thank you.

Posted in 나의 클래식 | Leave a comment

시드니 왕의 재정학교 수료식 – 요단강 건너기

대부분의 남편들은 가정의 평화를 유지하고 이혼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 아내의 권고를 받아 들이는 선택을 종종한다. 결혼 생활 13년에 내가 믿지 않는 말이 한가지 있다면 그것은 바로 ‘아내 말 들으면 손해 볼것이 없다’라는 말이다. 아내가 왕의 재정학교를 등록해서 공부를 하라고 권했고 난 ‘가정의 평화 유지’라는 대의 명분을 가지고 등록 했고 성실히 전 과정을 수료 했다. 그런데 누가 만약 내게 왕의 재정학교에서 얻은 것이 무엇이냐고 물어 본다면 나는 이렇게 대답 할 것이다 – ‘새로운 것을 깨달은 것도 배운것도 없으며, ‘학교’라고 하기엔 커리큘럼이나 구조가 너무나 빈약 했고, 강사들의 거품낀 자뻑용 PR은 사회적/경영학적 관점으로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 됩니다. 결론은 제가 얻은 것은 한가지도 없고 그로인해 저는 가장 소중한 제 ‘시간’을 잃어버렸습니다.’

시드니 왕의 재정학교 수료식이 생각난다. ‘요단강 건너기’라는 순서인데 조원들이 손을 잡고 자신의 결심을 큰 목소리로 말한 후에 다함께 밧줄로 만든 요단강을 넘는 시간이였다. 사회를 보신 목사님께서 ‘군대에서 하듯이 큰 목소리로 다짐을 말하라’라는 말을 듣고 나는 순간 옛 생각이 떠올랐다. ‘아버지 학교’에서 ‘군대식’으로 만세삼창 및 구회 외침등에 대한 후유증이 여전한데 또 왕의 재정학교 수료식에서도 ‘군대식’으로 하라는 말을 들으니 순간 불쾌지수 급상승했다. 내겐 ‘군대식’이란 말은 나이 값을 못하는 꼰대 혹은 ‘개저씨’들의 식상한 레파투어로 인식 되기 때문이다.

먼저 간사들이 강당에 올라가서 ‘숙달된 조교’로써 ‘요단강 건너기’ 시범이 있었다. 다들 ‘기도를 열심히 하겠습니다’ 혹은 ‘돈의 노예가 되지 않겠습니다’라는 통상적인 말을 목청 높여 구호처럼 외치면 졸업생들이 박수를 치고 열광을 한다. 이제 내 차례가 되었다. 선택의 순간이 왔다 – ‘공동체의 화목과 평화를 위해 마음에도 없는 거짓말을 할까?’ 아니면 ‘초심을 잃지 않고 내 진심을 솔직히 표현을 할까?’ 역시 나는 후자를 택했고 ‘요단강’을 건너기전 나는 조용한 목소리로 이렇게 애기 했다.

“저는 군대를 갔다오지 않아 크게 소리 지르지 않습니다. 저는 그냥 여태껏 해온것처럼 계속 하겠습니다.”

내 말이 끝나고 고조 된 분위가 급격히 저하됨을 느꼈다. 무대 아래로 내려가 목사님들과 악수하면서 인사 할때 탐탁치 못한 표정을 지으셨다. 아마도 그들의 눈에는 내가 하나님을 더 갈망하는 마음이 없고 세상에 속한 천상천하유아독존안하무인교만방자형으로 비취어진것 같다. 왜냐하면 나는 다수의 사람들이 말한 결심의 맥락에서 크게 벗어났고, 또 왕의 재정학교를 마치고 뭔가 혁신적인 변화를 추구하고 그것을 갈망하는 마음이 담김 결심을 듣기 원하던 사람들의 귀에 내 진심은 거슬렸기 때문이다.

남자가 한번 시작한 것을 제대로 끝내지 못함은 대장부 답지 않다는 말이 있듯이 나는 작심삼일로 끝날 결심을 가볍게 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난 결심중독증(Resolution Addiction Syndrome)이 없기 때문이다. 자신의 지난 행동을 합리화하고 죄책감을 피하기 위해 습관적으로 결심해서 이것을 사람들에게 일부러 보이려는 증상이 바로 결심중독증이다. 내가 ‘여태껏 해온것처럼 계속 하겠다’라는 말을 풀어 쓰면 ‘난 내가 있는 위치에서 늘 해온것처럼 최선을 다해 내가 할수 있는 것을 하겠다’라는 뜻이다. 들쑥날쑥 기복의 변화가 심한 그런 다이나믹하고 드라마틱한 믿음 생활이 아닌 초심을 잃지 않고 작은 불꽃이지만 비바람에 요동치 아니하고 꺼지지 않는 그런 램프가 되어 꾸준히 빛을 비추는 것이 ‘내가 여태껏 해온것’이며 ‘나는 이것을 계속하겠다’라는 것이 나의 다짐인데….. 이런 나의 뜻을 모르고 겉모습과 말한마디로 나를 평가하는 그들의 통찰력이 문제인지 아니면 나의 완곡화법을 잘 구사하지 못하는 내가 언어장애가 있는지 잘모르겠다.

Posted in 나의 경영관/인생관 | Leave a comment

This is how I shut down a young property investor

who proclaims himself as ‘the prince of real estate investment’.

Irrespective how lame he may sound, I decided to hear him out. He threw a few punch lines like ‘started investing with only $20K just right before turning 30 and the value of portfolio is now more than $2M…. doubling the portfolio value within 5 years, etc.’ The first adjective I could think of at the time of encountering him was ‘hyperbolic’ and his speech supports my first impression of him was correct after all.

Perhaps about 10 mins passed but he didn’t seem to run out of steam despite how uninterested I appeared. I never doubt that he is young, energetic and passionate about investing in real estate but I was getting irritated by hearing too many empty cliché and famous quotes said by Robert Kiyosaki, Donald Trump and Warren Buffett. Hence I decided to teach him a lesson. This is how the conversation started.

BC = Brendon Cho
TP = The Prince of Real Estate Investment

BC: I found your story is inspiring but I would like to clarify a few things if I may.

TP: Go ahead. I can answer any question you ask.

BC: You better be careful what you wish for (smile). Now I have your blessing, I will ask without hesitation now.

TP: (smile).

BC: Here comes the first question. I understand that the ‘portfolio value’ means the ‘fair market value’ of your investment properties. Am I correct?

TP: Yes, you are correct (with the look of ‘Duh… I expected the question to be harder than this’).

BC: Thank you. Here comes the second question. What is the ‘equity value’ of your investment properties?

TP: Errr… come again? (with the look of ‘Oh… I did not expect such question like this’).

BC: Maybe ‘equity’ is an incorrect terminology here. You know equity? Asset – liability = equity. In this context the fair market value of your investment properties – what you actually owe to the banks = left over that actually belongs to you?

TP: Errr… I understand the formula but it is difficult to answer.

BC: Ah I see. I have a calculator here. I can help you with calculating the equity value (smile).

TP: Let me go back to the portfolio value again. This is more important than the equity value.

BC: Really? With all due respect, I beg to differ. Allow me to elaborate. Let’s say you have 3 investment properties of which fair market value is $2M. If you owe nothing (to the banks), the $2M portfolio value is a fair and reasonable representation of your wealth. However, if you owe something to the banks and its amount is about 80% that is $1.6M, I would say using the $2M portfolio value is….. purposefully overstating your wealth. Furthermore assuming that the equity value is less than 50%, technically the ownership of those investment properties actually belong to the banks, not to you. Hence pretending to own something that do not belong you is….. a false pretense, isn’t it?

TP: Well…. (having a panic attack he seems) let me answer it differently.

BC: No, you don’t need to. My question can be simply answered in a binary form – yes or no.

TP: It is not THAT simple to answer (voice raised with anger mixed with a bit of frustration).

BC: Then I say we are done here. In the future if you want to give someone an advice, make sure that either you are equal to him or better than him. If I were you, I would seriously reconsider proclaiming yourself as ‘the prince of real estate investment’. And FYI I have more investment properties than you have. And I paid off one in full before your last birthday and I am only 4 years older than you.

Posted in 나의 경영관/인생관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