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만의 색깔 지키기

박시후와 문근영이 주연이였던 ‘청담동 앨리스’를 잠깐 보게 되었다. 한세경의 친구 서윤주가 청담동에 들어 갈수 있는 비법이 들어 있는 다이어리를 건네 주는 장면이였다. 순서는 기억이 나질 않는데 ‘시계 토끼를 찾아라’ 그리고 ‘검으려면 철저하게 검어라’라는 말이 생각 난다. 그중 가장 마음에 오래간만에 다가오는 말 ‘검으려면 철저하게 검어라’.

오래간만에 조용히 서재에 앉아 밀린 일들을 하나 둘씩 처리하는 동안 나도 모르게 점점 까칠 해짐을 느낀다. 결과 중심적 사고 mode로 전환이 되면서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이성적인 판단과 과학적인 분석 그리고 신속한 실행력이 조화를 이루고 그러는 과정에 자연스럽게 머리는 차가워지며 감정적인 요소는 배재하게 된다. 이런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파생 효과는 바로 독설난무이다. 이왕 시작한것 오래간만에 한번 해보자.

꼭 두달에 한번 딜레마가 생긴다. 인위적으로 euphemism과 utilitarianism의 늪에 내 자신을 밀어 넣고 가끔 나에게 이런 최면을 건다 – ‘나는 보기보다 순수하고 착하고 정이 많은 사람이다’라고. 그리고 속은 검은데 겉에 하얀색을 계속 칠하면서 검은 내용물이 변하길 기대한다. 이런 상태를 ‘착각’ 혹은 ‘망상’이라고 하는데, 이런 과정에서 노력하는 나를 가상하게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 하면서 이성적인 판단력과 사고력을 약화 시킨다. 그리고 끝내 변하지 않는 내 모습을 보면서 자기연민에 빠진다.

만약 누가 나에게 몇 살때 인생관이 성립 됬냐고 물어 본다면 난 국민학교 5학년때라고 자신 있게 말하고, 그때 자리를 잡은 내 인생관이 지금까지 불변 했냐고 물어 본다면 나는 불변 했다고 말한다. 이제 30대 중반을 넘어간 내가 주변 환경 요소들과 내 자신의 의지 그대로 변한다면, 그리고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할수 있다면 아마도 3%의 지배하는 계급과 97%의 지배 받는 계급으로 나누어지진 않았을 것이다. 내 의지대로 나의 모든 것을 바꿀수 있었다면 적어도 지배 계급에 겨우 턱걸이 해서 들어 갔을 것이다.

예전에 동생 요한이랑 2008년도 겨울 정통 일식 레스토랑 Azuma에서 이런 말을 주고 받은 것이 기억난다. 동생은 나에게 두루두루 잘 지내고 아군으로 만들지는 못해도 적군은 되지 않게 좋은 유대관계를 유지하는 것을 지향 했고, 나는 만인을 동등하게 사랑하고 품을 자신도 없고 만인이 나를 좋아하게 만들 능력도 없으니 차라리 내가 지향하는 세계관의 스케일과 방향 그리고 색깔이 비슷한 사람 그리고 우리가 공유하는 꿈을 같이 이룰수 있는 뛰어난 능력을 소유한 자들과 상호보안적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훨씬더 생산적이라고 애기 했다. 처음에 동생은 내 생각에 동의를 하지 않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요한이는 내가 이렇게 말했다 – ’30대 초반이 되니까 이제서야 형님의 말씀이 맞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젠 영양가 있는 만남만을 지향합니다’라고…..

난 성인군자가 아니다. 내 자신을 굳이 설명을 한다면 나는 아마도 현실주의적 실용주의자일것이다. 항상 효율성을 따지고 공정거래를 지향하며 투자한것이 있다면 그것에 return이 있어야 되니 가치 없는 일에 내 소중한 시간과 자원을 투자하면서 얻는 것이 없을때 이것을 ‘무조건적인 사랑/헌신/희생’이라는 미사여구를 사용해서 내 자신에게 최면을 걸고 내 비생산적인 행위를 합리화 시키는 것은 올바른 경제 활동이 아님을 내 자신에게 각인 시킨다.

이제 36살이다.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은데 시간은 없다. 사람들은 가끔 이런 애기를 한다 – 한 남자가 얼만큼 영향력 있고 멋있는 인생을 살아다는 것을 측정하는 방법중에 한가지가 장례식에 참석한 하객들의 머리 숫자라고 했다. 이 말을 듣고 겁을 집어 먹은 내가 간혹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해서 인기관리 차원 / 원만한 대인 관계 유지 명목으로 겁쟁이 같이 사람들의 비위를 맞추는 적이 간혹있다. 그리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다 – 한 영웅의 가치 평가 기준의 잣대는 바로 역사서에 내 이름과 나의 업적에 대해 얼만큼 기록 되냐는 것이다.

내 자신에게 말한다 – 사람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난 태어 날때 탯줄을 자르면서 싸가지줄도 잘랐다는 애기를 종종 듣는다. 마음에도 없는 미사여구로 상대편의 비위를 맞추고 헷갈리게 만들어서 내 진정한 의도를 숨길 바에는 도 아니면 모인 이분법적 사고를 통해서 흑과 백을 분명히 가르고 가식이라는 하얀 가면을 짚어 던져 버리고 차라리 검은 내 본 모습을 적라하게 들어 내는 것이 바로 나의 정직한 자아상이다. 이런 나를 보면 세상 사람들이 나를 등지고 돌아서며 수군데고 손가락질을 할까? 그럴지도 모르지만 이 세상에 속과 겉이 같이 새하얀 사람은 존재하지 않는데.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고 색깔의 차이를 수용하는 기준점이 다른것뿐이다. 검은 속을 가진 나라면 그리고 본질적으로 하얗게 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엉성하게 양다리 걸친 회색이 되느니 차라리 철저하게 검어지고 싶다. 이러면 적어도 ‘가식’이라는 구린내는 나지 않을테니까….

About Brendon Cho

조후혁의 개인 블로그입니다. 1994년 18살때 호주로 부모님과 함께 이민을 왔고 2002년 통계학과를 졸업 한후 통신 회사 Exetel에 2004년 사원으로 입사, 2009년 최고재무관리자 (CFO)로 임명 그리고 2010년 MGSM에서 MBA를 수료 했고 지금 내부 감사장 (Head of Veracity)로 일하고 있습니다. 현재 3명의 자녀를 둔 아빠이고 시드니에서 살고 있으며, 클래식 음악과 글쓰기를 좋아합니다.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