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의 용도 – 상대하기 싫은 사람 침묵 시켜 버릴때

내 입사일은 2004년 5월 31일이였다. 그리고 2007년 1월 31일에 사장님께서 처음으로 명함을 찍어 주셨다. (회사 창립일부터 사장님은 2007년 1월까지 자신의 명함도 가지고 계시지 않았다) 그리고 2009년 4월에 CFO로 정식으로 임명되고 이사회 멤버로 등록 되고 5월에 회사를 이사한후 6월에 새로운 명함을 찍어 주셨다.

거래처 (공급자)나 은행 (융자 권유) 사람들을 만날때도 난 내 명함을 주는 편이 아니다. 이미 아는 사람들이고 주로 이메일로 교류하는 사이다. 처음 만나는 사람도 대부분 미팅 스케줄을 이메일로 잡으니 명함을 줄 필요가 없다. (난 체질상 전화로 애기하는 것을 싫어한다)

그런데 작년 12월에 명함의 새로운 용도를 알아 냈다 – 얼굴은 알지만 친분이 없고, 시간이 없고 바빠서 상대하기 싫은 상대, 그냥 기를 죽여 버리고 싶은 상대등을 만났을때 사용하는 법을 깨닮았다. 한가지 예를 든다. 작년 12월 중순에 시티에 볼일이 있어 소피텔 앞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는 도중, 고등학교 때 같이 농구를 한 동창을 만났다. 중국 사람이고 키는 180cm에 마른 편에 인물이 괜찮은 편이다. 부모님은 두분다 의사고 카슬힐에서 살고 있다. 내 생각엔 동거를 하는지 결혼은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오래전 메도뱅크 쇼핑 센터에 있는 카페에서 본적이 있다. 까무잡잡하고 뚱뚱한 말레이지아 태생의 여자랑 아침에 신문을 보고 있었고 그는 나랑 눈이 마주쳤을때 피하려는 눈빛이 역역 했다. 아무튼 금요일이여서 그는 청바지에 하얀색 와이셔츠를 입고 있었다. (난 미팅 때문에 강마에 스타일로 정장에 베스트까지 입고 있어다) 나랑 눈이 마주친 그는 나에게 다가와 말을 걸기 시작했다. 대화의 내용을 영어로 쓰면 이렇다.

Raymond: What are you doing here?

Brendon: Just had a meeting to attend in the city. I am going back to the office.

Raymond: Where is the office?

Brendon: Somewhere in North Sydney?

Raymond: Where in North Sydney?

Brendon: Pardon? (차소리 때문에 않들렸음)

Raymond: Which company are you working for?

Brendon: Exetel.

Raymond: I have heard about them. What do you do?

Brendon: Pardon? (차소리 때문에 않들렸음)

Raymond: Look, you are being very vague.

Brendon: Well, In fact I don’t have a time to explain. (명함을 꺼내서 건네줌)

Raymond: (명함을 한참 동안 보면서 침묵을 지킴)

Brendon: My taxi is here. I must take my leave. Farewell. (내 직원이 택시 문을 열어줌)

남자의 세계엔 이런 미묘한 것이 있다. 만약 그가 나보다 더 높은 위치에 있거나 나보다 더 뛰어나다만 우월감이 있다면 그가 나에게 자신 있게 그의 명함을 건네 주었을 것이다. (뭐 별로 중요한 위치에 있지 않다면 명함도 없겠지만) 자신이 만약 명함을 소지하고 있지 않다면 나에게 ‘지금은 없으니 다음에 만나면 전해 주겠다. 난 그리고 XX에서 YY를 하고 있다’ 정도는 말할수 있었을 텐데… 나 같으면 명함을 받고 회사에 돌아가 회사 이메일로 나에게 보냈지 않을까?

정말 재미있다. 고등학교 동창들… 내가 호주에 온지 얼마 되지 않고 키도 작고 영어도 잘하지 못하는 나에게서 받은 perception을 이제서야 완벽하게 부셔버릴수 있는 위치에 내가 도달 했음을 이제는 안다.

About Brendon Cho

조후혁의 개인 블로그입니다. 1994년 18살때 호주로 부모님과 함께 이민을 왔고 2002년 통계학과를 졸업 한후 통신 회사 Exetel에 2004년 사원으로 입사, 2009년 최고재무관리자 (CFO)로 임명 그리고 2010년 MGSM에서 MBA를 수료 했고 지금 내부 감사장 (Head of Veracity)로 일하고 있습니다. 현재 3명의 자녀를 둔 아빠이고 시드니에서 살고 있으며, 클래식 음악과 글쓰기를 좋아합니다.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Please log in using one of these methods to post your comment: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